Beta
- 모든 것을 공부하자! STUDY EVERYTHING! - Feed-128x128 RSS Feed *mobile site*
한국어 | English | 日本語
Beta Testing... since October 9, 2011 (7년 이상전)
최근 업데이트된 스토리북 [스토리북 통계 - 공개: 34, 비공개: 4]
Fish_book
물고기 세상(15)
바다와 민물에 사는 다양한 어류와 생명체에 관련된 스토리들을 모아놓은 북입니다.
저자: crimond,
최종 추가일: 3달전
Eye Padlock_closed
최근 작성된 스토리 [스토리 통계 - 공개: 2504, 비공개: 18]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charley horse

특별히 운동선수 팔다리의 근육 경련, 근육통, 쥐를 의미하는 관용어구이지요. 많이 사용하는 같은 표현으로 '(muscle) cramp'가 있구요. I got a charley horse in my leg.( 내 다리에 쥐가 났다. ) 유래를 살펴보면 1890년대 미국프로야구 시카고 화이트삭스 구장에서 다리를 절뚝이는 charley(찰리)라는 이름의 늙은 말이 그라운드를 고르기 위해서 롤러를 끌었다네요. 당시에 근육 부상을 당한 선수를 이에 빗대어 'charley horse'라고 불렀구요. 우리 말로 '쥐가 나다' 라는 표현에서 '쥐'는 mouse 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구요^^. '쭈그리다'의 옛말인 '주리켜다'의 '주리'가 쥐로 변했다는 설도 있지만 확실치 않다네요. 한 경기에 약 12Km 이상을 뛰는 열심히 뛰는 축구선수들은 경기 후반에 쥐가 나서 이미지같은 고통스러운 모습을 자주 보여주지요 ㅠ. 과도한 땀 배출로 나트륨, 칼륨 등의 이온들이 부족해져서 세포 밖으로 나온 칼슘을 불러들이지 못해서 근육 수축상태가 지속되고 이완이 되지 않기 때문이라네요. No pain, No gain~~

Clock최종갱신일: 5일전 (Net61.255.47.9)
Eye Padlock_closed
스토리 피드 서비스
Feed-128x128 RSS feed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링크
워드스토리 검색
최근소식
환영합니다!
QR code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