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a
- STUDY EVERTHING! - Feed-128x128 RSS Feed *mobile site*
한국어 | English | 日本語
Beta Testing... since October 9, 2011 (over 7 years ago)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단어가 궁금하여 관련 이야기를 찾아다니는 단어 사냥꾼임다^^.
red tape
'불필요하고 과도한 행정적인 절차' 또는 '관료적인 형식주의' 를 말하는 표현이지요. 유래는 영국의 관공서에서 서류를 묶을 때 붉은 끈( red tape )을 사용하는데서 나왔다고 하네요^^. We must cut a lot of red tapes in the company. ( 우리는 회사내에 많은 불필요한 형식적인 절차를 없애야 한다. ) » crimond ~(over 7 years ago)
consilience
<통섭>은 요즘 시대의 화두( 話頭 conversation topic )가 된 느낌이지요. 지식의 통합을 의미하는 통섭(統攝)은 자연과학과 인문사회학의 통합을 말하는데, 원래는 '큰 줄기를 잡다' 라는 뜻으로 원효대사가 사용한 단어라고 하네요^^. 어원적으로 라틴어 consiliere 에서 나왔는데 접두사 con-( together 함께 )과 salire( leap 뛰다 )가 합쳐져서 '함께 (학문의) 경계를 넘나드는' 뜻이 된 것이구요 ㅎㅎ. 융합( convergence )과 비슷한 의미로 사용되는데 국내에 통섭을 소개한 최재천 교수는 '융합은 재료를 섞어놓은 비빔밥이고, 통섭은 발효된 장이다.'라고 차이점을 설명하였지요. » crimond ~(almost 6 years ago)
pretender
겉으로만 착한 체하는 '위선자(僞善者)'를 의미하고 동사형은 pretend( ~인체 하다 )이지요. 어원적으로 접두사 pre-( before 앞에 )와 어근 tend( stretch 펼치다 )가 합쳐져서 뭐가 있는 듯 앞에 펼쳐보이는 것이 위선인 셈이지요^^. 이미지는 인기 미드 '프리텐더( The Pretender )' 로 주인공이 다양한 인물로 계속 변장을 해나가는 내용이구요. 무엇보다 전설의 록그룹 퀸( Queen )의 리드싱어 '프레드 머큐리'가 부른 'The Great Pretender' 가 생각나네요. 한번 감상해보시지요 ㅎㅎ. http://www.youtube.com/watch?v=-2k5TLvEK-0 » crimond ~(over 6 years ago)
vegetarian
'채식주의자(菜食主義者), 고기를 안 먹는 사람'을 의미하지요. 물론 vegetable( 채소 )에서 나온 단어이구요. 두 단어 모두 어원적으로는 vigil( 깨어있슴, 밤샘 )에서 모음이 변화되어서 나온 것이라서 '깨어있으니 생기가 있고, 활기찬' 채소가 되는 거지요^^. 그리고 우유와 달걀도 안먹는 아주 엄격한 채식주의자를 vegan 이라고 하구요. 참고로 과일( fruit )만 먹는 사람은 fruitarian 이라고 하네요. She got used to the vegetarian diet gradually. ( 그녀는 서서히 채식에 익숙해져갔다. ) » crimond ~(over 7 years ago)
cadenza
<카덴차>는 클래식곡의 마지막 부분에서 연주자의 기교를 보여주기 위해서 삽입한 화려하고 장식적인 솔로(solo) 연주부분을 말하지요. 원래는 연주자 마음대로 연주했었는데 가끔 문제(?)가 발생하여 작곡자가 만들어주게 되었구요. 반면에 연기나 재즈음악 연주에서 사용되는 <애드립(ad lib)>은 진짜로 마음대로 진행하는 즉흥적인 행위이지요. 어원적으로 라틴어 cadere( fall 떨어지다 )에서 유래되어서 마지막에 화려하게 연주하고 떨어지는(끝나는) 뜻이 되는거구요^^. 음악이나 인생이나 끝이 좋아야 모든 것이 다 좋은 거 아닐까요? ㅎㅎ All is well that ends well.( 끝이 좋아야 다 좋다. ) » crimond ~(about 4 years ago)
gourmet
'미식가(美食家), 식도락가' 의미의 프랑스에서 넘어온( [|gʊrmeɪ] 발음 잘해야지요 ㅎㅎ ) 단어로 원래는 포도주의 맛을 감별하는 사람이란 의미였다고 하네요. 이미지처럼 잡지 이름으로도 사용되고 커피나 카페 이름에도 많이 쓰입니다. 우리나라 말로는 '식객(食客)'이라고도 할 수 있겠지요^^. 동의어로는 epicure, gourmand 가 있는데 대식가( glutton 大食家 )라는 의미도 있어요. Our pasta foods will appeal particularly to the gourmet. ( 우리 파스타 요리는 특별히 미식가들에게 인기가 있을 것이다. ) » crimond ~(over 7 years ago)
dismiss
'해고하다, 묵살하다, 기각하다' 등의 의미를 가지는 동사이지요. 어원적으로 접두사 dis-( away 떨어져서 )와 어근 miss( send 보내다 )가 합쳐져서 '멀리 다른데로 보내버리다' 니까 '해고하다' 뜻이 되는 것이지요^^. 군대에서 사용하는 구령으로 'Dismiss! ( 해산! )' 이 있구요. He was dismissed for neglecting his duties. ( 그는 자신의 의무를 소홀히하여 해고되었다. ) » crimond ~(about 7 years ago)
abstract
'추상적인,추상화,논문초록,~을 추출하다' 의미를 가진 단어이지요. 어원적으로 접두사 ab-( from 분리 )와 어근 tract( draw 끌어당기다 )가 합쳐져서 '추출하다' 뜻이 되고 '현실로부터 당겨져 분리되어'가 '추상적인' 의미도 된 것이지요^^. '추상(抽象)'이라는 단어도 여러 가지 사물이나 개념에서 공통되는 특성이나 속성 따위를 추출하여 파악한다는 의미이구요. I don't understand abstract paintings very well. ( 나는 추상화가 잘 이해가 안돼요. ) 논문의 내용 중에서 필요한 부분만 뽑아서 요약해 놓은 것을 '초록(抄錄)'이라고 하는데 이 또한 abstract 이지요. abstraction 은 '관념,추출'이구요. » crimond ~(over 7 years ago)
out of box
'독창적인, 발군의' 의미를 가지는 표현이지요. 아마도 갇혀있던 박스와 같은 한계나 고정관념( stereotype )에서 벗어나기에 이런 뜻을 가지는 것 같아요^^. 이미지는 삼성그룹에서 14년 동안 임직원을 대상으로 아이디어( idea )와 창의력( creativity )을 강의해온 오상진 저서 <아웃오브박스(2014)>라는 제목의 책자이지요.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2013년도에 세계적인 혁신 전문가 드루 보이드와 제이컵 골든버그는 저서 "틀안에서 생각하기( Inside the Box )"에서 독창적이거나 혁신적인 것을 찾는 길은 '틀밖에서' 자유로운 연상을 통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체계화된 공식( template )안에서 적용할 때 훨씬 빠르고 좋은 아이디어나 혁신을 얻을 수 있다고 주장했어요. 서로 다른 시각을 가지는 것처럼 보이는데 저는 큰 방향을 잡는데는 'out of box' 방식이 더 적합하고 디테일에서는 'inside the box' 방식이 더 효율적이지 않을까하는 조심스런 생각이 드는데요 ㅎㅎ. » crimond ~(over 1 year ago)
freemium
최근에 주목받는 비지니스 모델( business model )인 <프리미엄( freemium )>은 두 단어 free( 무료 )와 premium( 할증료, 고급의 )이 결합된 신조어( newly-coined word )이지요. 기본적인 상품이나 서비스를 무료( free )로 제공하고 추가적인 컨텐츠나 부가 서비스에 비용을 받는 형태이구요. 이 방식도 그리 쉽지는 않지만 많은 서비스들이 이런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지요. 대표적인 예가 플리커( Flickr )와 에버노트( Evernote )이지요. » crimond ~(almost 6 years ago)

show story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evolution

'발달,진화(進化),발생' 등의 의미이고 동사형은 evolve( 발달하다, 진화하다 )이지요. 어원적으로 접두사 e-( out 밖으로 )와 어근 volv( roll 굴리다 )가 만나서 '밖으로 굴러나가다'가 발전되는 것이지요. 이미지는 꾸부정한 유인원( ape )으로 부터 진화한 사람이 결국 정보화 시대에 컴퓨터 사용 등으로 육체활동( physical activity )이 줄어서 다시 꾸부정해지는 과정이 아주 인상적이네요^^. I studied theory of evolution but I believe doctrine of creation.( 나는 다윈의 진화론을 배웠지만 창조론을 믿는다. )

ClockLast updated: about 5 years ago (Net58.148.208.54)
Share_thisTags : evolution1 roll2
Eye Padlock_closed
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