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a
- STUDY EVERTHING! - Feed-128x128 RSS Feed *mobile site*
한국어 | English | 日本語
Beta Testing... since October 9, 2011 (almost 8 years ago)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단어가 궁금하여 관련 이야기를 찾아다니는 단어 사냥꾼임다^^.
vis-a-vis
그림 속 주인공들처럼 마주보고 있는 장면을 표현할 때 vis-a-vis라는 말을 쓰는데요.. 이 단어는 불어에서 건너왔다고 합니다. 발음은 [vi:zɑ:vi:] 이렇고요..(왠지 발음도 낭만적인듯..^^) 영어적 표현으로는 face to face가 되겠죠? 뜻은 ~에 대하여, ~와 비교하여란 뜻 이 되고요.. sit vis-a-vis 라고하면 마주 앉다.. vis-a-vis seat 라고 하면 기차같은데서 마주 앉게 배치된 좌석을 뜻한다네요 » poppy ~(over 5 years ago)
pilgrim
종교적 목적으로 성지( 聖地, sacred place )를 순례하는 사람을 '순례자(巡禮者)'라고 하지요. 어원적으로 라틴어 peregrinus 에서 나왔는데 접두사 per-( through 가로질러 )와 어근 agrum( field 들판 )이 합쳐져서 보금자리를 떠나서 '들판을 가로지르는( 개고생하는 )' 사람이 바로 순례자 인 것이지요. 음.. 내공이 있는 단어네요. 최근에 스페인에 있는 <산티아고 순례길( the Way of St.James )>이 세계적으로 유명해지면서 더욱 순례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요^^. 이곳에 예수 12 제자 중의 <야고보> 무덤이 있는데 세계문화유산이 되었구요. 참고로 pilgrimage 는 '순례'이지요. » crimond ~(about 6 years ago)
brassiere
<브래지어>를 의미하고 bra( 브라 )라고 줄여서 쓰는데 여성의 앞가슴 맵시를 내기위한 것으로 대표적인 외래어( loanward )이지요. 어원적으로 어근 brass( arm 팔 )에 신체 부위에 붙이는 명사형 접미사 -iere 가 합쳐져서 '팔 보호대( arm guard )'가 되고 여기에서 브래지어로 발전(?)한 것이구요^^. Honestly, I’ve never worn a bra in my life. ( 솔직히, 나는 평생 브라를 착용한 적이 없었다. ) » crimond ~(over 6 years ago)
flash mob
<플래시몹>은 이메일이나 휴대폰 연락을 통해 약속장소에 모여 아주 짧은 시간 동안 특정한 행동을 한 뒤, 순식간에 흩어지는 불특정 다수의 군중을 의미하지요. mob( 군중 )들이 flash( 번쩍이다, 섬광 )처럼 번쩍 모였다가 흩어진다는 의미로 만들어진 신조어이지요^^. 수년전에 명동에서 300명이 모여서 마이클 잭슨의 춤을 단체로 추고는 해산하는 멋진 동영상이 화제가 되었지요. » crimond ~(over 7 years ago)
Valentine's Day
<발렌타인 데이>는 우리나라에서 매년 2월14일날 여자가 남자에게 초콜릿(chocolate)을 선물하는 날로 알려져있지요. 이 날의 유래를 살펴보면 3세기경 원정하는 병사의 결혼을 금지한 로마 황제 클라우디우스 2세에 반대했던 사제 성(聖) 발렌타인(Saint Valentine)이 처형된 2월 14일의 기념일과 이 날부터 새들이 사랑을 나누기 시작한다고 하는 서양의 속설이 결합한 풍습이라고 하네요. There's something I want to give her on St. Valentine's Day. ( 나는 발렌타인 데이에 그녀에게 주고 싶은 것이 있다. ) » crimond ~(over 7 years ago)
carnival vs festival
carnival은 '사육제(謝肉祭)'로 육식을 금하는 사순절 전 3일간 마음껏 육식을 하고 즐기는 기간을 말하구요. 특히 브라질에서의 리우 카니발( Rio Carnival )은 유명하지요. 어원적으로는 '고기를 거둬들인다( carnem levare )'에서 유래되었다고 하는데 뚜렷한 목적없이 신나게 노는 ( 광란의? ) 행사를 말하지요. 반면에 festival 은 축제를 말하는데 라틴어로 '거룩한 날 ( festivalis )'에서 나온 단어이구요. 어떤 것을 기념하기 위해서 즐겁게 보내는 정기적인 ( 얌전한? ) 행사를 말하구요. » crimond ~(almost 7 years ago)
glamour vs grammar
두 단어는 특히 'r' 과 'l' 발음의 차이가 중요한데 잘못하면 엉뚱한 의미가 되어서 당황스러울 수 있지요^^. glamour는 '매력, 여성의 성적인 매력' 등의 의미인데 요즘에는 몸매가 뛰어난 섹시한( sexy ) 여성을 글래머라고 부르지요 ㅎㅎ. 한편 grammar는 '문법(文法)'이지요. 비록 두 단어가 다르게 보여도 같은 어원에서 유래되었는데 그리스어로 '읽고 쓰는 기술'을 의미하는 'techne grammatike'에서 나왔지요. 고대인들은 이러한 기술이 마술적이라고 생각했고 마법처럼 남성을 사로잡는 여성을 '글래머'라고 했다는군요^^. » crimond ~(over 7 years ago)
canon
파헬벨의 캐논(conon)은 서양고전음악을 즐겨듣지 않는 사람에게도 잘 알려진 명곡입니다. 이 곡이 워낙 유명한 터라 '캐논'이 '파헬벨의 캐논'을 가르키는 고유명사처럼 사용되고 있기도 해서 캐논이 악곡의 형식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은 별로 없습니다. 캐논은 소나타(sonata)나 야상곡(Nocturn) 등과 같이 곡의 형식을 지칭하는 단어인거죠. '규칙' 혹은 '규범'을 뜻하는 그리스어에서 유래했다고 알려지는 canon은 그 유래에서 볼 수 있듯이 엄격한 규칙을 따르는 곡 형식입니다. 초등학교에서 배우는 돌림노래와 같이 동일한 선율을 둘 이상의 악기(혹은 사람)가 일정 간격을 두고 모방하는 방식인데 단순히 돌림노래라고 생각해도 큰 무리는 없습니다. 돌림노래와 같이 모든 사람이 자신의 선율을 노래할 때 이를 대위법적 진행이라고 하는데 대위법적 곡 양식에는 크게 2가지가 있습니다. 캐논과 푸가가 그 두 양식이죠. 푸가는 앞서 진행된 선율을 뒤집거나 음높이를 바꾸거나 음 길이를 늘리고 줄이며 변용하며 진행하는 반면에 캐논은 순수하게 앞 선율을 모방하는데 집중하므로 '규칙' '규범'이라는 의미에 걸맞는 악곡 형식인 것이죠. 글이 길었지만 음악에서 캐논은 대위법적인 악곡형식이고 엄격한 형식의 돌림노래라고 보시면 됩니다. » poetlif ~(over 7 years ago)
academy
유난히 사교육(private education) 열풍이 심한 우리나라에서 자주 접하는 단어로 <아카데미>가 있지요^^. '특수분야의 학교, 학술원, 사립학교' 등의 뜻이 있는데 특히 사설 학원이라는 의미가 많구요. 아마도 괜히 뭔가 있어보이는 느낌으로 많이 사용되는 거 같아요 ㅋ. 유래를 살펴보면 고대 그리스 철학자 플라톤(Platon)이 청년들의 심신을 수련하기 위해서 BC 385년에 아테네 근교 영웅신 아카데모스 신전 근처에 '아카데메이아'를 설립한데서 나왔지요. 처음에는 문학, 과학, 미술 등의 연구를 목적으로하는 단체나 학관으로 시작되었기에 우리가 잘 아는 미국의 최대 영화예술과학상인 <아카데미상(Academy Award)>도 이런 맥락(context)으로 연결되는거지요 ㅎㅎ. » crimond ~(almost 4 years ago)
courageous
'용감한, 용기있는' 의미인데 명사형은 courage(용기)이지요. 사전에 의하면 용기(勇氣)는 '사물을 겁내지 아니하는 기개'라고 하네요. 어원적으로는 heart(심장)을 의미하는 어근 cor-에서 유래되었는데 역시 용기는 내면에서 나오는 거군요^^. 동의어로는 brave가 있구요. He is a courageous man who does not believe in racism.( 그는 인종주의를 믿지않는 용기있는 사람이다. ) » crimond ~(over 7 years ago)

show story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renaissance man

찬란한 문화를 꽃피운 르네상스 시기에 살았던 우리가 아는 예술가들은 하나같이 다방면에 뛰어난 사람들이었지요. 그래서 레오나르도 다빈치처럼 여러 방면에 다재다능한(versatile) 만능형 인간을 가르켜서 <르네상스맨>이라고 부르지요^^. 물론 당시에는 각 분야에 축적된 지식이나 노하우(knowhow)의 양이 적었기에 가능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구요. 하지만 다시 각 전문분야의 융합과 소통이 중요해진 최근 들어서 더욱 이런 사람이 필요할 것 같아요. 이미지처럼 이런 제목의 영화도 나왔더군요. 참고로 여러 분야에 박식한 사람을 polymath 라고 하지요. I wanna be renaissance man~.

ClockLast updated: over 4 years ago (Net175.194.164.212)
Eye Padlock_closed
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