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a
- STUDY EVERTHING! - Feed-128x128 RSS Feed *mobile site*
한국어 | English | 日本語
Beta Testing... since October 9, 2011 (almost 8 years ago)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단어가 궁금하여 관련 이야기를 찾아다니는 단어 사냥꾼임다^^.
wallet vs purse
두 단어 모두 돈( money )을 넣는 지갑이지요. wallet은 이미지처럼 주로 지폐( bill )를 넣는 지갑으로 남성용인데 과거에는 나그네들이 들고다니는 '전대,굴리다'를 의미했다고 하네요. He was robbed of his wallet by a pickpocket. ( 그는 지갑을 소매치기 당했다. ) 반면에 purse는 동전( coin )을 주로 넣는 여성용 지갑 또는 핸드백을 말하지요. 어원적으로는 burse( 작은 지갑 )에서 유래되었구요. She dipped into her purse and took out some coins. ( 그녀는 지갑에 손을 넣고 동전 몇개를 꺼냈다. ) 참고로 pulse는 '고동,맥박' 의미입니다. » crimond ~(almost 8 years ago)
town house
'타운하우스( 붙여서 townhouse 로도 표기 )'는 아파트(apartment)와 단독주택(detached house)의 장점을 모아놓은 주택의 형태로 2-3층짜리 단독주택을 옆으로 붙여놓은 모습으로 한 가구는 아래부터 윗층까지 수직적으로 차지하게 되지요. 영국에서 시작되었다는데 요즘 우리나라에도 서서히 등장하는 것 같은데요. 아파트의 고질적인 문제인 층간 소음(noise between floors)에 대한 걱정이 없다는 장점이 있지요^^. » crimond ~(over 7 years ago)
worship
'예배, 숭배, 예배하다' 등의 의미이지요. 어원적으로 worth( 가치, 가치가 있는 )에 명사형 접미사 -ship 이 합쳐진 단어로 '숭배할 가치가 있다'는 뜻이 나오게 된 것이지요^^. People go to church to worship God. ( 사람들은 하나님을 예배하러 교회에 간다. ) » crimond ~(over 7 years ago)
cherry picker
'작업용 크레인(crane), 체리따는 사람'이라는 뜻도 있지만 <체리피커>는 신포도와 달콤한 체리가 놓인 접시에서 체리만을 골라먹는 것처럼 기업의 상품 구매, 서비스 이용 실적은 좋지 않으면서 자신의 실속 챙기기에만 관심이 있는 소비자를 의미하지요. 카드사의 경우에 신용카드(credit card) 매출을 올리기 보다는 각종 할인혜택만 이용하는 얌체 고객을 말하구요^^. 그런데 이런 사람들이 약 20% 정도라고 하니 생각보다 많네요^^. 지금 현재 위치 주변에서 얻을 수 있는 카드혜택을 알려주는 '체리피커'라는 이름의 앱도 나와있더군요 ㅎㅎ. » crimond ~(almost 7 years ago)
autumn
무더위가 가고 바야흐로 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 가을이 왔네요^^. 가을을 의미하는 영어 단어로는 autumn 과 fall 이 있지요. 가을은 풍성한 수확의 계절과 외롭고 쓸쓸한 낙엽의 계절이라는 두가지 다른 이미지를 가지고 있지요. 어원적으로 autumn 은 라틴어 autumnus 에서 나왔는데 어근 au(g)( increase 증가하다 )를 포함한 단어로 수확이 증가된다는 뜻을 가지게 되었구요. 반면에 fall 은 식물의 잎에 영양공급이 중단되면서 낙엽으로 떨어진다는 거지요. 가을이 남자의 계절이라고 하는 이유는 남자들이 유난히 가을에 우울해지고 외로워하기 때문이지요. 가을이 되어 일조량이 줄면 체내 비타민 D 생성이 줄어들고 이로 인해 고환에서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testosterone ) 합성도 줄어들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ㅠ. 그래도 난 이 가을이 정말 좋다~~ » crimond ~(almost 2 years ago)
Don't spill the beans.
'비밀을 누설하지 마라!' spill the beans 라는 표현은 '비밀( secret )을 누설하다, 털어놓다' 라는 의미지요. 아마도 콩이 흩어지면 줏어담기 힘들듯이 비밀도 한번 노출되면 돌이킬 수 없다는 점에서 비슷하네요^^. 옛날 그리스의 비밀결사 모임에서 새 회원 입회를 흰콩, 검은콩으로 항아리에 넣어서 결정했는데 콩들이 쏟아지면 비밀이 노출된다는데서 유래되었다는 설도 있네요. » crimond ~(about 7 years ago)
sharp vs flat
음악 악보( musical score )에 나오는 악상기호이지요. score 는 '득점, 점수' 의미이지만 악보를 의미하기도 하지요. sharp(#) 는 반음 올림표인데 원래는 '날카로운, 예리한, 선명한' 의미이지요. 아파트 브랜드 중에 '더샾( The Sharp )' 도 있잖아요? flat(b) 은 반음 내림표으로 '편평한, 펑크난' 등의 의미이지요. 피아노에 검은 음반이 필요한 것도 바로 반음들을 처리하기 위함이지요. » crimond ~(over 7 years ago)
Garrison finish
스포츠의 묘미 중에 '역전승(逆轉勝)' 만한 것은 없을겁니다. 지고 있던 경기를 마지막에 뒤집어 승리할 때 선수와 관객 모두가 짜릿한 희열을 느끼게 되지요. 아마도 지고있는 약자에 대한 동병상련(?)도 있겠지요^^. <개리슨 피니시( Garrison finish )>가 역전승이 되기까지는 재미있는 유래가 있지요. 19세기 미국의 경마경기( horse racing )에서 전설적인 기수 Edward H.Garrison( 1868~1930 )는 선두 말 뒤를 따라가다가 막판 스퍼트로 대역전극을 펼쳐서 관객들을 열광케했지요. 이후로 극적인 역전승을 이렇게 부르게 된 것이구요. 또 다른 표현으로 "come-from-behind victory"도 있지요. 역전하는 생각나는 표현 중에 요즘은 잘 안쓰지만 "역전의 용사"가 있고, 1970년대 인기였던 고교야구에서 9회말에 대역전극을 펼친 "역전의 명수" 군산상고도 유명했었구요. 누군가는 인생의 묘미는 역전에 있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이제 개천에서 용나는 시절이 끝났다고 하는건 그만큼 인생역전의 기회가 적어졌다는 아쉬움이겠지요 ㅠ. » crimond ~(over 1 year ago)
doughnut
맛있는 '도너츠'는 다이어트( diet )의 천적( natural enemy )인데 특히나 '크리스피 크리미'는 거의 죽음입니다^^. doughnut 의 유래는 dough( 도우, 밀가루 반죽 )에 nut( 견과류,속이 비어있는 열매 )가 합쳐져서 '밀가루 반죽으로 만든 구멍이 뚫린 음식'을 말하네요. 일설에 의하면 선장이 배를 운전할 때 키에 꽂아놓고 먹기가 쉽게 만들어진 거라네요 ㅎㅎ. 미국식으로 donut 로 표기하는 경우가 많구요. » crimond ~(over 7 years ago)
oxen
ox( 황소, 거세된 숫소 )의 복수형이지요. 소를 의미하는 단어들이 많은데 cow( 암소 ), bull( 황소, 거세되지 않은 숫소 )등이 있지요. oxen 하면 생각나는 그룹사운드가 있는데 바로 '옥슨80' 이지요. 이미지는 건국대학교 학생들로 1980년도에 결성된 팀으로 건국대가 수의학과로 유명하기에 oxen 이 된것이구요^^. 가운데 보이는 이 팀의 리더가 바로 가수 홍서범씨이지요. 근데 이렇게 오래된 그룹을 아는 사람들이 별로 없을 듯하네요 ㅠ. 그리고 '(as) strong as an ox( 아주 튼튼한 )' 라는 숙어가 있지요. He is as strong as an ox. ( 그는 아주 튼튼하다. ) » crimond ~(over 7 years ago)

show story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epicure

<에피큐어>는 맛있는 음식을 먹는데서 즐거움(pleasure)을 추구하는 '식도락가, 미식가(美食家)'를 의미하지요. 이 단어는 '쾌락주의(epicureanism)'를 주장한 고대 그리스 철학자 <에피쿠로스(Epicouros BC 341~270)>에서 유래되었구요. 그리스 아테네가 융성기를 지나서 쇠퇴기에 빠지면서 자연스럽게 등장한 개인주의 인셈이지요. '쾌락은 삶의 기원이며 목적이다'라고 주장하면서 육체적인 방종이 아닌 영혼의 고요한 균형이야말로 참된 쾌락이자 행복이라고 했지요. 영국의 소설가이자 비평가인 버나드 쇼(Bernard Shaw)는 '음식에 대한 사랑보다 더 진실된 사랑은 없다.'라는 명언(?)을 했다는데 사실 저도 맛있는 것을 먹는 쾌락보다 즐거운 일은 별로 없는 것 같더라구요^^.

ClockLast updated: almost 4 years ago (Net222.109.55.103)
Tag_blueStorybooks: 요리조리(33)
Eye Padlock_closed
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