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a
- STUDY EVERTHING! - Feed-128x128 RSS Feed *mobile site*
한국어 | English | 日本語
Beta Testing... since October 9, 2011 (about 7 years ago)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단어가 궁금하여 관련 이야기를 찾아다니는 단어 사냥꾼임다^^.
Birds of a feather flock together.
'같은 깃털을 가진 새들은 함께 모인다.' 유명한 속담인데 '유유상종(類類相從)'을 의미하는 거 겠지요 ㅎㅎ. 그래서 가까이 지내는 주위 사람들을 보면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알 수 있다는 것이구요. 여기서 부정관사 a 는 same( 같은 ) 뜻이지요. » crimond ~(over 6 years ago)
transparent
'투명한( clear ), 비쳐보이는' 의미의 형용사이지요. 이미지처럼 바닥이 투명한 배를 타고 맑은 바다위를 지나가면 얼마나 멋있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데요^^. 어원적으로 접두사 trans-( through 통과하여 )와 어근 par( show 보여주다 ) 그리고 형용사형 접미사 -ent 가 합쳐진 단어이지요. You don't have to make such transparent compliments. ( 당신은 그렇게 속이 빤히 들여다보이는 칭찬을 할 필요가 없다. ) 참고로 translucent 는 '반투명한'이구요. » crimond ~(almost 7 years ago)
asylum
'보호시설, 정신병원, 피난처, 망명'등 다양한 뜻을 가진 단어로 발음[ə|saɪləm]도 잘~해야지요^^. 어원적으로 접두사 a-( without 없는 )와 어근 syle( right of seizure 붙잡을 권리 )가 합쳐져서 '붙잡을 권리가 없는 곳' 즉 성역(sanctuary) 또는 피난처(refuge)를 뜻하는 것이지요. 이미지는 '정치적 망명(political asylum)'을 의미하지요. 'lunatic asylum(정신병원)'은 정신병 환자를 위한 피난처이고, 'orphan asylum(고아원)'은 고아들을 위한 피난처이고, 양로원은 'asylum for the aged'가 되는 것이구요. » crimond ~(almost 4 years ago)
rainbow
비온 뒤에 하늘을 예쁘게 수놓는 '무지개'를 보면 신기하고도 예쁘지요^^. 어려서 '빨주노초파남보' 라고 무지개의 7가지 색상을 외우고는 했구요. 무지개와 연관된 많은 신화나 전설이 있는데 구약성서(Old Testament)에서는 하나님이 노아에게 다시는 물로 세상을 심판하지 않겠다는 약속(promise)의 징표로 무지개를 보여주었다고 하지요. 어원적으로 rain(비)과 bow(활)이 합쳐져서 비온 후에 활처럼 생기는 모양을 의미하구요, 국어에서는 물과 지개(문)이 합쳐져서 물로 만든 문( 하늘로 올라가는? )이라는 데서 나왔다네요. The rainbow is a symbol of people who are gay. ( 레인보우는 동성연애자의 상징이다. ) » crimond ~(over 5 years ago)
ephemera
'하루살이, 잠깐 쓰고 버리는 것'을 의미하는 단어이지요. '하루살이(mayfly)'는 하루만 살고 죽은 곤충(insect)으로 알고 있지만 사실은 보통 2-5일 정도를 살고 유충(larva 幼蟲)까지 합치면 1년 정도는 된다고 하네요. 그냥 짧게 산다는 의미로 하루살이라고 하는 거지요^^. 어원적으로 라틴어 접두사 ep-와 어근 hemera( day 날 )이 합쳐진 단어구요. ephemeral 은 형용사로 '수명이 짧은, 덧없는'이지요. The popularity of cerebrities is ephemeral.( 연예인들의 인기는 덧없다. ) 참고로 '하룻 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라는 속담에서 '하룻강아지'는 하루살은 강아지가 아니라 동물의 나이 '하릅(한살)'가 대체된 것이라네요 ㅎㅎ. » crimond ~(about 3 years ago)
tipping point
<티핑 포인트>는 '갑자기 뒤집히는 점'이라는 뜻인데 어떤 상황이 처음에는 미미하게 진행되다가 어느 순간 모든 것이 한순간에 극적으로 변화하는 순간을 말하지요. 학창시절에 배운 수학에서의 '변곡점(變曲點)'이나 물이 갑자기 끓어오르는 비등점( boiling point )과도 유사하지요. 단어 tip 에는 여러가지 뜻이 있는데 '뾰쪽한 끝, 조언, 팁' 등으로 많이 사용되지만 여기서는 동사로 '기울어지다' 라는 뜻으로 사용되었지요. 이 표현은 미국의 저널리스트 맬콤 글래드웰( Malcolm Gladwell )의 저서로 세계적으로 유명해졌지요. » crimond ~(over 5 years ago)
vanilla
<바닐라>라는 단어는 우리 주변에서 많이 사용되고 있는데 대표적인 것이 바닐라 아이스크림이지요. 어원적으로 스페인어 vanilla 는 '작은 콩' 이라는 뜻을 가진 난초과 식물이구요. 이 단어에는 '바닐라, 바닐라 향의' 의미만 가지는 것이 아니라 '평범한, 특별할 것이 없는( ordinary )' 이라는 의외의(?) 뜻도 있는데 이는 처음에 열대 아메리카에서 건너온 바닐라 향이 정말 특별하고 귀한 것이 었는데 개나 소나(?) 다 사용하다보니 이제는 '평범한'이 되어버린 거지요^^. 'vanilla sex' 라는 표현이 있는데 변태적인 요소가 없는 전형적인 섹스( conventional sex )를 말하구요 ㅎㅎ. » crimond ~(over 5 years ago)
contraceptive
'피임, 피임약( contraceptive pill )' 을 의미하고 특히 경구 피임약( 먹는 피임약 )을 'oral contraceptive' 라고 하지요. '피임(避妊)'이란 말 그대로 임신을 피하는 것이구요. 어원적으로 접두사 contra-( against 반대하여 )와 conception( 임신 )에서 con 이 생략되고 합쳐진 단어이지요^^. 피임은 태어나는 것을 조절하는 것이니까 'birth control' 라고도 하구요. We can't sell contraceptives without a doctor's permission. ( 우리는 의사의 처방없이 피임약을 팔 수 없다. ) » crimond ~(almost 6 years ago)
I was ripped off.
'나 바가지썼어.'라는 표현이지요. rip 은 '~ 을 찢다'의미이고 '~ 를 바가지씌우다'는 'rip somebody off( overcharge somebody )' 이구요. '바가지요금'은 rip-off 이지요. Tourists complained of being ripped off by taxi drivers. ( 관광객들은 택시 운전사들이 바가지 씌운다고 불평했다. ) 참고로 우리말의 '바가지 쓰다'라는 표현은 과거에 도박할 때 바가지에 1부터 10까지 숫자를 써서 뒤집으면서 하는 방식에서 유래되었다네요ㅎㅎ. » crimond ~(about 7 years ago)
blockbuster
<블럭버스터>는 인기가 많은(대박난) 책이나 영화를 의미하는 외래어(loanword)이지요. 이 단어의 유래는 제2차 세계대전에서 영국 공군이 사용한 폭탄(bomb)의 이름이었고, 단어의 구조를 보면 block(블럭)과 bust(부수다)에 명사형 접미사 -er 이 합쳐져서 블럭 하나를 날려 보낼만큼 막강한 파괴력이 있다는 뜻이지요^^. A new Hollywood blockbuster will be released soon. ( 새로운 헐리우드 블럭버스터가 곧 개봉될 예정이다. ) » crimond ~(about 6 years ago)

show story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cereal

바쁜 현대인에게 조리할 필요없이 간단하게 우유에 타먹는 <시리얼>은 간편 식사대용( meal substitute )으로 사랑받고 있지요. 가쁜한(?) 아침을 위해서 마트에 가면 맛과 영양을 다~잡는다는 다양한 종류의 시리얼들이 진열되어 있구요. 어원적으로 로마신화의 곡식의 신 Ceres 에서 유래된 단어로 말그대로 신선(神仙)이 먹는 선식(仙食)인 셈이지요^^. 시리얼하면 켈로그( Kellogg )가 생각나는데 실제로 1894년에 최초의 시리얼인 <콘플레이크>를 개발한 사람이 채식주의자( vegetarian )인 요양병원 의사 존 켈로그였다네요. 우유에 타먹는 미슷가루도 괜찮지만 씹을 때 바삭거리는( crisp ) 시리얼의 식감을 대체할 수는 없겠지요? 최근에는 시리얼 카페도 등장했다는데 한번 가봐야겠어요~.

ClockLast updated: 3 months ago (Net218.159.228.100)
Eye Padlock_closed
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