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a
- STUDY EVERTHING! - Feed-128x128 RSS Feed *mobile site*
한국어 | English | 日本語
Beta Testing... since October 9, 2011 (almost 8 years ago)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단어가 궁금하여 관련 이야기를 찾아다니는 단어 사냥꾼임다^^.
MTB
산악자전거(Mountain Bike)로 부르는데 산악 뿐만이 아니라 비포장도로(unpaved road)용 자전거(bicycle)의 총칭이지요. 거친 환경에서 달리기 위해서 일반 자전거에 비하여 바퀴의 크기는 작고 타이어(tire)는 두껍고, 기어장치(gear)가 더 보강되었지요. 탈 때도 헬멧(helmet),보호대 등의 안전장비도 필요하구요. 무엇보다도 가격이 만만치 않아요 ㅠ. Mountain biking always makes me feel refreshed. ( 산악자전거 타기는 항상 나를 기분좋게 한다. ) » crimond ~(about 7 years ago)
visionary
<비저너리>는 사람들에게 비전( vision )을 제시하는 사람 또는 선지자(先知者)를 의미하고 형용사로는 '상상의, 선견지명이 있는' 등의 뜻이 있구요. 답답한 현실에 사는 우리에게는 이런 비저너리가 필요한 것이지요. 반면에 'mere visionary( 단순한 공상가 )' 처럼 나쁜 뜻도 있구요^^. A visionary is someone who can imagine something that hasn't yet happened. ( 비저너리는 아직 나타나지 않은 어떤 것을 상상하는 사람이다. ) » crimond ~(over 6 years ago)
promise / appointment / plan
'약속' 이라고 할 때 사용하는 단어들은 상황에 따라서 선택해야하지요. appointment 는 특정 시간에 의사( doctor ), 변호사( lawyer ), 비지니스맨과의 전문적인 약속을 말하지요. 반면에 promise 는 '~ 를 하겠다' 는 계획이나 다짐을 의미하지요. 그리고 단순히 '너 약속있어?' 정도로 물어보는 경우에는 'Do you have any plans tomorrow?' 라고 하면 되지요. "약속을 정하다" 는 make( have ) appointment 를 사용하고, "약속을 파기하다" 는 break appointment 라고 하네요. » crimond ~(over 7 years ago)
ambassador
'대사(大使)'를 의미하는 단어로 대외적으로 외국에 파견되어 국가를 대표하여 외교적인 업무를 수행하는 1급 외교사절(diplomatic envoy)이지요. 어원적으로 접두사 ambi-(about 주변에)와 어근 ad[ag]( drive 돌진하다 )가 합쳐져서 주변을 돌면서 일을 대신 저돌적으로(?) 처리하는 사람이 대사인 것이지요^^. 대사는 체류하고 있는 나라의 관할권에서 면제가 되는 막강한 치외법권(extraterritoriality)을 가지고 있구요. 대사가 머무는 공관은 embassy(대사관)인데 am-이 em-으로 바뀐 것이지요. 얼마전에 미국대사가 칼로 테러를 당하는 불미스런 사건이 발생했지요 ㅠ. 그리고 <앰버서더>호텔도 있는데 대사가 숙박할 정도로 좋은 시설이라는 뜻일까요? ㅎㅎ » crimond ~(over 4 years ago)
cocktail
<칵테일>은 여러 종류의 양주에 과즙이나 감미료를 넣어서 만든 감미롭고 멋진 혼합주이지요. cocktail 은 cock(수탉)와 tail(꼬리)로 구성되어있지만 사실 수탉 꼬리와는 관련이 없구요^^. 여러가지 설이 있는데 그 중 하나는 달걀 노른자를 넣은 음료를 조합해서 프랑스어로 코크티에( coquetier )라고 부른 데서 비롯되었다는 설이 있어요. 다른 설로는 베티라는 미망인이 병사들에게 인기가 있던 흥분주를 만들어 수탉의 꼬리털로 장식했다는 내용도 있어요. As she had a drink of cocktail, she felt a little better. ( 그녀가 칵테일을 마시니까, 기분이 더 좋아졌다. ) » crimond ~(over 7 years ago)
a grain of salt
'소금 알갱이' 라는 뜻을 가진 숙어로 여기서 grain 은 '곡물, 알갱이, 티끌'등의 의미를 가지지요. 같은 표현으로 'a pinch of salt' 도 있구요. You must take his words with a grain of salt. ( 당신은 그의 말을 감안해서 들어야한다. ) 여기서 'take ~ with a grain of salt'라는 관용적인 표현이 있는데 '~을 의심을 하면서 받아들이다, ~을 감안해서 듣다' 라는 뜻이지요. 여기서 소금(salt)이 아닌 의심(doubt)을 뜻하는 것은 과거에 독이 의심스러울 때 소금을 해독제로 사용했었다고 하네요^^. 특히 허풍이나 뻥을 잘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사용하는 표현이겠지요? ㅎㅎ » crimond ~(almost 4 years ago)
taxonomy
<택소노미>는 '분류학, 분류( classification ), 분류체계'를 의미하지요. 원래는 살아있는 유기체를 유사성에 따라서 분류하는 생물학 용어이구요. 학창시절에 배운 스웨덴 식물학자 린네(1707~1778)의 생물분류학에 나오는 계층구조인 "종(species) - 속(genus) - 과(family) -목(order) - 강(class) - 문(phylum) - 계(kingdom)"가 기억나시지요? 어원적으로 그리스 어근 taxis( arrangement 분류 )와 nomos( science 과학 )이 합쳐진 단어이지요. IT 분야에서 taxonomy 는 모든 자료를 이미 전문가 그룹에 의해 정의된 카테고리에 따라서 분류한 것이지요. 반면에 folksonomy( 폭소노미 )는 사용자들의 기준에 의한 태깅( tagging )으로 집단지성을 이용하여 분류한 거구요. » crimond ~(3 months ago)
as mad as a hatter
'모자 장수처럼 미치다' 라는 숙어(idiom)인데 왜 모자 장수가 등장하는지에 대한 몇가지 설명이 있지요. 그 중에 하나로 과거에 모자(hat)를 만들 때 수은(mercury)이 필요했고 여기에 중독(poisoning)되면 정신상태가 혼란하고 근육이 마비되어서 미친 것 처럼 보였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비슷한 표현으로 as mad as a March hare ( 3월 토끼처럼 미치다 ) 도 있는데 3월이 번식기의 발정난 토끼가 미친 것처럼(?) 보이는 것이 당연하겠지요 ㅎㅎ. » crimond ~(almost 8 years ago)
eloquent
'웅변을 잘하는, 유창한(fluent)' 의미의 형용사이고 명사형은 eloquence(웅변)이지요. 예로부터 지도자는 웅변이나 대중 연설을 잘해야하는데 미국에서 대표적으로 웅변잘~하는 대통령(elequent president)은 에이브러햄 링컨(Abraham Lincoln)이지요^^. 어원적으로 접두사 e-(ex-밖으로)와 어근 loq(speak 말하다)에 형용사형 어미-ent가 합쳐져서 밖으로 말하는 것이 바로 웅변이고 물론 유창하게 해야겠지요? 어렸을땐 학교마다 웅변대회가 있었는데 '이 연사~~'하는 웅변조의 말투가 새삼스럽게 생각나네요 ㅎㅎ. » crimond ~(over 4 years ago)
same-sex marriage
'동성결혼(同性結婚)'으로 생물학적( biological sex ), 사회적( gender identity )으로 동일한 성별간에 결혼으로 남자끼리 또는 여자끼리의 결혼이지요. 2001년에 네델란드에서 세계 최초로 법적으로 허용되었고 벨기에, 스웨덴, 노르웨이 등 일부 유럽국가가 포함되지요. 최근 미국 오바마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동성결혼을 지지한다고 발표하여 대선에 뜨거운 이슈가 되고 있지요. 근데 중동권에서는 사형을 당하기도 한다네요 ㅠ. People think that these same sex marriages are immoral. ( 사람들은 이 동성결혼들이 부도덕하다고 생각한다. ) » crimond ~(about 7 years ago)

show story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honor

골프를 치는 한팀은 보통 4인을 기준으로 하지요. 이때 가장 먼저 치는 사람을 '아너( honor )' 라고 부르지요. 첫홀의 경우는 제비를 뽑아서 결정하지만 이후에는 전번 홀에서 가장 잘친 사람이 해당되지요. 그런데 이를 '오너( owner )'로 잘못알고 있는 분들이 대부분이더군요^^. 아마도 전번 홀을 소유한( 지배한 ) 사람이라고 생각했던거지요. 사실 honor 는 '명예,훈장'으로 알려져있는데 전번 홀에 1등을 한 사람은 명예로운 거지요 ㅎㅎ.

ClockLast updated: over 4 years ago (Net222.109.57.182)
Tag_blueStorybooks: Golf Zone(19)
Eye Padlock_closed
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