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a
- STUDY EVERTHING! - Feed-128x128 RSS Feed *mobile site*
한국어 | English | 日本語
Beta Testing... since October 9, 2011 (over 7 years ago)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단어가 궁금하여 관련 이야기를 찾아다니는 단어 사냥꾼임다^^.
intricate
'복잡한' 의미의 형용사이지요. 어원적으로 접두사 in-( in 안에 )과 어근 tric( perplexity 혼란 )과 형용사형 접미사 -ate 가 만나서 혼란 속에 빠지니 복잡해지는 것이구요^^. 'intricate pattern' 은 복잡한 무늬이고 'intricate problem'은 복잡한 문제이지요. The mystery novel has an intricate plot. ( 그 미스테리 소설은 복잡한 줄거리를 하고 있다. ) 동의어로는 complex, complicated 가 있구요. » crimond ~(over 6 years ago)
pomodoro
<뽀모도로>는 이탈리아어로 '토마도( tomato )'를 의미하는 단어로 어원적으로 pomos( apple 사과 )와 doro( gold 황금 )이 합쳐져서 원래는 '황금사과'라는 뜻이지요. 남미에서 유럽으로 들여온 토마토는 처음엔 독이 들어있는 열매와 비슷하다고 해서 안먹다가 정력에 좋다는 소문에 먹기 시작했다네요^^. 광화문 뒷길에 오래된 이탈리안 파스타( pasta ) 맛집 <뽐모도로>도 있구요. 이미지는 토마토 모양을 한 '뽀모도로 타이머( pomodoro timer )'인데 주로 요리용 타이머로 25분이 세팅되지요. 사람들이 가장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인 25분 동안 집중해서 공부나 중요한 업무를 처리하고 5분간 휴식을 취하는데 사용하는 유용한 도구로 스마트폰 앱으로도 나와있더군요. 근데 <뽀모도로>라는 발음이 어째 폼나지 않아요? ㅎㅎ » crimond ~(over 1 year ago)
tomb vs grave
두 단어 모두 '무덤,묘(墓)'를 뜻하지요. tomb은 이미지에서처럼 지상으로 솟아있는 무덤을 말하지요. 어원적으로는 라틴어 tumbus( 부풀다 )에서 유래되었구요. The tomb had been robbed of its treasures. ( 그 무덤은 보석들을 도굴당했다. ) 반면에 grave는 grub( 땅을 파다,묻다 )에서 나온 단어로 땅을 파고들어간 무덤을 말하지요. He dug his own grave. ( 그는 자신의 무덤을 팠다. ) 그리고 형용사로 '심각한' 의미도 있구요. » crimond ~(over 7 years ago)
medieval
'중세(中世)'하면 뭐가 생각나시나요? 저는 십자군, 기사(knight), 종교재판, 마녀사냥( witch hunt ), 고성(古城)같은 단어들과 무섭고 잔인한 암흑시대가 떠오르는데요 ㅠ. 시기적으로는 고대에서 근대로 넘어가는 중간 시기로 이견은 있지만 대개 서로마 제국의 멸망( 서기 476년 )부터 동로마 제국이 멸망( 서기 1453년 )간의 약 1,000년간을 의미하지요. 우리나라는 고려 건국부터 망할 때까지의 시기와 비슷하구요. 이 시기는 문화가 쇠퇴하고 봉건주의 기반하에 사상의 자유와 인권이 억압되고 기독교 종교로 통제된 어두운 세상이었지요. 어원적으로는 라틴어 medium( middel 중간의 )과 aevum( age 시기 )가 합쳐져서 말그대로 '중세( The Middle Age )'가 된 것이구요. 어두운 중세가 지나고 학문과 예술이 부활하는 르네상스 시대로 이어지는 역사의 반전은 멋지네요^^. » crimond ~(about 1 year ago)
alligator vs crocodile
두 단어 모두 악어(鰐魚)로 파충류( reptile )인데 차이점이 있지요. alligator 는 '북미, 남미, 중국산 악어' 이고 민물( fresh water )에서만 살지요. 상대적으로 덩치는 크지만 덜 위험하구요. 반면에 crocodile 은 아프리카와 미국에 서식하고 바다와 민물에 모두 살구요. 작지만 상당히 위험한 놈이지요. 참고로 악어를 이용한 상표( brand ) 중에 '라코스테( Lacoste )'는 alligator 를, '크라커다일( Crocodile )' 은 당연히 crocodile 을 모델로 했지요^^. » crimond ~(about 6 years ago)
filthy
'아주 더러운, (성적으로) 추잡한'등의 의미이지요. 명사형 filth( 오물, 추잡 )와 같이 foul( 파울, 반칙 )에서 모음이 변하면서 유래되었구요. The public bathroom was absolutely filthy. ( 그 공중 화장실은 매우 불결했다. ) 이미지에서 'filthy rich'라는 표현은 '아주 부유한, 더럽게 돈많은'처럼 좋지않은(?) 의미로 부자인 경우를 나타내지요. 음.. 우리 주변에 이런 사람 많지요. » crimond ~(about 7 years ago)
company
'회사'를 의미하는 기본단어이지요. 회사(會社)란 상행위 및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법인을 의미하지요. 어원적으로 라틴어 companio( companion 동료,친구 )에서 유래되어서 회사란 동료들이 모인 정(情 affection)이 넘치는 곳이어야 하는데 현실은 사실상 그렇지 못하지요 ㅠ. 다른 뜻으로 '함께 있슴'도 있지요. I'll keep you company. ( 내가 같이 있어줄게~ ) 음식점 같은 곳에서 이런 질문을 하게되지요. Do you have company? ( 일행이 있나요? ) 또한 육군(Army)의 조직으로 중대(中隊)를 의미하는데 규모적으로 소대(platoon)와 대대(battalion)의 사이이지요. » crimond ~(over 3 years ago)
debate
'토론, 논쟁, 토론하다'등의 의미가 있지요. 어원적으로 접두사 de-( apart 떨어져서 )와 어근 bat( strike 치다 )가 합쳐져서 '멀리서 말로 때리다'에서 나온 뜻이지요. 그래서 열띤 토론 후에 머리가 띵한 건가요? ㅎㅎ 이미지에서 'Great debate'를 제시하지요. Is there evidence for God? ( 신의 존재에 대한 증거가 있는가? ) » crimond ~(about 7 years ago)
folk song
시적인 가사와 감성 풍부한 잔잔한 멜로디를 가지는 <포크송( folk song )>은 우리나라 사람들의 정서( feeling )와 잘~ 맞아떨어지지요. 포크송은 세계 각국의 민중들이 부르는 민요(民謠)인데 특히 북미 또는 영어권의 민요를 의미한다고 하네요. 유난히 통기타와 잘 어울어지는 노래이구요. folk 는 '일반적인 사람들( people ), 가족( family )' 의미를 가진 단어인데 원래 발음은 [포크]가 아니라 [포우크] 이지요^^. Give my best to your folk. ( 당신 가족에게 안부를 전해주오. ) » crimond ~(almost 6 years ago)
dilemma
'딜레마'는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는 진퇴양난 또는 곤란한 상황( situation )을 의미하며 논리학( logic )적으로는 두 가지 명제 사이에서 혼란을 겪는 상황을 의미하는 외래어( loanword )이지요. 어원적으로는 그리스어의 di-( two 둘 ) 와 lemma( 제안,명제 )의 합성어이지요. 중국집에서 메뉴를 시킬 때 짜장과 짬뽕 선택의 딜레마를 짬짜면이 해결해주었지요^^. The commander was in a dilemma. ( 그 지휘관은 딜레마에 빠졌다. ) » crimond ~(about 7 years ago)

Stories tagged with 'americano'

Go to Storyboard
Tag search 'americano' (1 story found.)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americano

<아메리카노>는 연한 원두커피( brewed coffee )의 대명사로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즐겨마시는 커피이지요. 이미지처럼 에스프레소(espresso) 커피에 뜨거운 물을 타서 연하게 만든 커피로 원래 명칭은 아메리칸 스타일 커피였지요. 어원적으로 이탈리아어 no 에는 '~처럼(like)'의 뜻이 있구요. 아메리카노의 유래에는 몇가지 설이 있는데 첫째는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군들이 유럽에서 유행인 에스프레소를 마시고 너무 써서 물을 타서 마시면서 시작되었다네요. 둘째로는 보스톤 차 사건( Boston Tea Party, 1773 )으로 홍차 수급이 어려워진 이후에 커피를 최대한 홍차와 비슷한 맛을 내려고 희석한데서 시작되었다네요. 셋째로는 1999년 국내에 스타벅스가 처음 들어올때 메뉴로 등장했다는 설도 있어요 ㅎㅎ. 근데 이 단어 발음이 특이하게 '카'에 강세가 있어서 외국에서 주문할 때 주의해야지요^^.

ClockLast updated: about 2 years ago (Net175.198.52.183)
Eye Padlock_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