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a
- STUDY EVERTHING! - Feed-128x128 RSS Feed *mobile site*
한국어 | English | 日本語
Beta Testing... since October 9, 2011 (about 7 years ago)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단어가 궁금하여 관련 이야기를 찾아다니는 단어 사냥꾼임다^^.
pleat
'주름(wrinkle)'을 의미하는 단어이지요. 이미지는 패션을 예술로 승화시킨 소재의 조각가 <이세이 이야케( Issey Miyake )>의 주름으로 만든 작품을 취급하는 인기 브랜드 "Pleats, Please(플리츠플리즈)"이지요. 정말 브랜드 이름도 주름 작품만큼이나 기발하군요^^. 애플의 스티브잡스가 생전에 전매특허처럼 즐겨입던 검정색 터틀넥( turtleneck )도 이세이미야케의 작품인데 같은 옷을 수백벌 주문해서 입었다고 하네요 ㅎㅎ. 참고로 우리말에 '주름잡다'라는 말은 모든 일을 자기가 원하는대로 처리한다는 뜻인데 다림질하기에 따라서 마음대로 주름을 만들수 있다는데서 나왔다네요. » crimond ~(over 4 years ago)
illiterate
'글을 모르는, 문맹(文盲)의, 잘모르는' 의미의 형용사이고 명사형은 illiteracy( 문맹, 무식 )이지요. 반의어는 literate( 글을 읽고 쓸 줄아는 )이구요. 어원적으로 접두사 in-( not 부정 )이 변형된 il- 과 어근 liter( letter 글자 )가 합쳐져서 글을 읽지도 쓰지도 못하는( unable to read and write ) 상태를 말하지요^^. Thirty percent of the population in that country is illiterate. ( 그 나라 인구의 30%가 문맹이다. ) » crimond ~(almost 6 years ago)
sophomore
미국 4년제 대학의 2학년생을 sophomore 라고 부르지요. 어원적으로는 그리스어 sophos( wise 현명한 )와 moros( 어리석음 )가 결합된 단어로 현명한 바보( 헛똑똑? ) 라는 예사롭지 않은 의미입니다^^. 아마도 2학년이 되면 자신은 많이 현명해졌다고 생각하지만 아직은 어리석은 상태라는 뜻이겠지요ㅎㅎ. sophos 는 지혜의 신 sophia 와 연관이 있고 moros 는 moronity( 우둔 ) 또는 moron( 바보, 얼간이 )과 연관이 있지요. 신입생은 참신해서 freshman 이고 3학년은 junior 이고 4학년은 senior 이지요. » crimond ~(almost 7 years ago)
foodie
맛있는 음식을 찾아다니면서 먹는 즐거움을 느끼는 사람인 '식도락가(食道樂家)'를 의미하지요 어원적으로는 food(음식)과 명사형 접미사-ie 가 합쳐진 단어이지요. '음식에 대한 사랑보다 진실한 사랑은 없다.'라는 조지 버나드쇼의 말을 보아도 미식의 중요성(?)을 알 수 있지요^^. 여러개의 동의어가 있는데 epicure, gourmet(미식가, 식도락가)들이 있구요 질보다 양을 추구하는 대식가(大食家)는 glutton 이지요. 개인적으로 여행다니면서 맛집을 찾아가는 것이 가장 즐거운 거 같아요 ㅎㅎ. » crimond ~(over 3 years ago)
erudite
'학식(學識)이 있는, 박식한' 의미의 형용사이지요. 어원적으로 접두사 e-( out 밖으로 )와 어근 rud( rude 거친, ignorant 무지한 )가 만나서 '무지하고 거친 상태에서 벗어나는'이 바로 '학식있는' 이 되는 거지요^^. His lecture was extremely interesting and erudite. ( 그의 강의는 아주 흥미롭고 박식했다. ) 동의어로 learned( 박식한, 학습된 )이 있지요. 이미지는 학식있는 사람들이 타고 다니는 차량번호판인가요? ㅎㅎ » crimond ~(over 6 years ago)
teenager
'틴에이저'를 의미하며 미국의 십대 특히 13-19세 사이의 청소년들로 중고등학생들이지요. 아마도 일생 중에 가장 꿈많고 반항적이고 발랄한 시기이겠지요^^. 동의어로는 youth, adolescent 등이 있구요. 줄여서 teen 이라고도 하는데 이들 나이들은 -teen 으로 끝나구요. Most teenagers find something to rebel against. ( 대부분의 10대들은 반항할 대상을 찾는다. ) 13 - thirteen 14 - fourteen 15 - fifteen 16 - sixteen 17 - seventeen / 18 - eighteen / 19 - nineteen » crimond ~(about 6 years ago)
cancel
'(면허,명령등을) 취소하다,~ 을 중지하다'로 많이 사용되는 단어이지요. 특히 컴퓨터 사용시에 어떤 작업을 취소하는 버튼에 등장하지요. 어원적으로 '격자(格子)'의 의미인 라틴어 canceli 에서 유래되었는데 이는 과거에 종이가 귀하던 시절에 잘못 쓴 부분에 'xx'같이 표기하였는데 이 모양이 격자 모양이지요. 동의어 revoke 는 '(말,의사를) 취소하다'이구요. 명사형은 cancellation( 취소, 무효화 )입니다. Why did he cancel his appointments? ( 왜 그는 자신의 스케줄들을 취소했나요? ) » crimond ~(almost 7 years ago)
salt-and-pepper
'머리가 희끗희끗한' 의미로 하얀 소금( salt )에 검은 후추( pepper )를 뿌리면 그 모양이 비슷해질 것 같지요^^. 순서를 바꾸어서 pepper-and-salt도 같은 의미를 가지구요. Mother's hair began to turn salt-and-pepper. ( 어머니의 머리가 희끗희끗해졌다. ) » crimond ~(almost 7 years ago)
medieval
'중세(中世)'하면 뭐가 생각나시나요? 저는 십자군, 기사(knight), 종교재판, 마녀사냥( witch hunt ), 고성(古城)같은 단어들과 무섭고 잔인한 암흑시대가 떠오르는데요 ㅠ. 시기적으로는 고대에서 근대로 넘어가는 중간 시기로 이견은 있지만 대개 서로마 제국의 멸망( 서기 476년 )부터 동로마 제국이 멸망( 서기 1453년 )간의 약 1,000년간을 의미하지요. 우리나라는 고려 건국부터 망할 때까지의 시기와 비슷하구요. 이 시기는 문화가 쇠퇴하고 봉건주의 기반하에 사상의 자유와 인권이 억압되고 기독교 종교로 통제된 어두운 세상이었지요. 어원적으로는 라틴어 medium( middel 중간의 )과 aevum( age 시기 )가 합쳐져서 말그대로 '중세( The Middle Age )'가 된 것이구요. 어두운 중세가 지나고 학문과 예술이 부활하는 르네상스 시대로 이어지는 역사의 반전은 멋지네요^^. » crimond ~(11 months ago)
bravo
<브라보>는 멋진 공연의 끝 부분에 관중이 '훌륭하다, 잘한다, 끝내준다!' 등의 의미로 소리치는 감탄사(exclamation)인데 이제는 구식(old-fashioned)이라고 하네요. 어원적으로 이탈리아어 brave(용감한)에서 유래되었는데 옛날에는 용감한 것이 멋진 것 아니겠어요? ㅎㅎ bravo 는 남성을 대상으로 사용하고, 여성의 경우에는 brava, 복수형인 경우에는 bravi 이니까 상황에 맞게 잘 사용하면 센스있는 사람이 되는 거지요^^. 아직도 가끔 유머랍시고 '브라자!' 하고 외치는 분들도 있는데 '브래지어(brassiere)'를 말하는 거겠지요 ㅋㅋ. 제가 좋아하는 이이스크림 '브라보콘'도 있고, 봄여름가을겨울의 노래인 '브라보 마이 라이프'도 있지요. » crimond ~(almost 6 years ago)

Stories tagged with 'chaos'

Go to Storyboard
Tag search 'chaos' (1 story found.)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messy

'지저분한, 정리가 안되어 어지러진'을 의미하는 단어이지요. 사실 우리는 어려서 부터 정리 잘하라는 말을 들으면서 커왔지요^^. 그래서 현대인들은 깔끔한 정리정돈( order )이 업무에 효율적이고 정신적으로도 도움이 되기에 결벽증( cleaning obsession )에 가까운 집착이 있구요. 그런데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경제학 콘서트'이 저자 팀하포드의 신간 저서 <메시(Messy)>에서는 무질서에서 창의력이 올라가고 혼돈( chaos ) 중에 예상 밖의 중요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하지요. 시간관리의 대명사인 <플랭클린 플래너>의 롤모델로 다재다능했던 벤자민 플랭클린( 1705~1790 )은 정작 작업실이 난장판이었다는 정설이 있으니 정말 아이러니하지요 ㅎㅎ. 책상정리하고 조직 정비하는 시간에 빨리 핵심업무를 처리하는 것이 더 효율적일 수도 있구요. 바르셀로나팀의 축구천재 메시(Messi)와는 스펠링이 다르지요 ㅋ.

ClockLast updated: about 1 year ago (Net175.198.52.183)
Tag_blueStorybooks: 책표지(57)
Eye Padlock_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