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a
- STUDY EVERTHING! - Feed-128x128 RSS Feed *mobile site*
한국어 | English | 日本語
Beta Testing... since October 9, 2011 (almost 8 years ago)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단어가 궁금하여 관련 이야기를 찾아다니는 단어 사냥꾼임다^^.
obscene
'음란한, 외설적인, 터무니없는' 의미의 형용사이지요. 명사형은 obscenity(외설, 음란한 말)이구요. 어원적으로는 라틴어 접두사 ob-( over 위에 )와 어근 caenum( dirty 더러운 )가 합쳐진 단어로 더러운 것에 올라가 있어서 음란하다는 뜻이 된 것이지요^^. 이 단어의 유래에 관하여 재미있게도 우리나라말 '업신여기다'의 '업신'과 같은 뿌리라는 믿기힘든(?) 주장도 있더군요 ㅎㅎ. 'obscene movie'는 도색영화이고 'obscene picture'는 춘화(春畫)이지요. 사실 예술(art)과 외설(obscenity)의 구분은 어려운데 마음에 변화가 오면 예술이고 몸에 변화가 오면 외설이라는 말이 공감이 가는데요 ㅋㅋ . » crimond ~(almost 4 years ago)
sincere
'진실한, 꾸밈없는, 성실한' 등의 좋은 의미를 가진 단어이지요. 이 단어의 유래가 재미있는데 과거 로마의 석공들은 대리석을 조각할 때 자신의 실수를 감추기 위해서 밀랍( wax )을 사용하곤 했었다네요. 그래서 밀랍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기도 했는데 이를 'sincerera( without wax )' 라고 했고 여기서 sincere 가 나온 것이지요. 명사형은 'sincerity( 정직,성실 )' 이구요. She gave me a sincere advice. ( 그녀는 나에게 진심 어린 충고를 해 주었다. ) » crimond ~(almost 8 years ago)
play hookey
사실은 컴퓨터를 핑계삼아 그간 워드스토리를 땡땡이 쳤던것(playing hookey)도 사실이지만 (지금도 컴은 말썽중..ㅎ)오늘은 연휴임에도 불구하고 사무실에 출근해야해서 나왔는데 간만에 워드스토리를 직접적으로 접하면서 play hookey하고 있는 중이랍니다..ㅎㅎ '학교를 땡땡이 치다'에 해당하는 말이 play hookey로 표현되는데요, Let's play hookey! (땡땡이 치자!) 혹은 My mom found out I played hookey yesterday..(어제 내가 땡땡이 친 걸 엄마가 알아버렸어..)라고 표현하게 되겠지요 부디 걸리지 않길..^^ » hssong503 ~(about 5 years ago)
Keep right
'우측통행'을 나타내는 문구로 'Keep to the right' 라고도 하지요. 우리나라에서 과거에는 '좌측통행'을 했었는데 우측통행으로 바꾼지 얼마되지 않았구요. 좌측통행이 일제 식민지의 잔재라는 말도 있지요. 실제로 일본이나 영국같은 섬나라에서는 차량 및 보행자 좌측통행이 기본이지요. 우측통행이 합리적이라는 설들 중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오른손잡이라서 문열기가 우측으로 접근하는 것이 맞다는 것과 차량이 우측통행을 하고 있기에 사람도 우측통행을 해야 교통사고를 줄일 수 있다는 내용도 있더군요^^. Where the path divides, keep right. ( 길이 나누어지는 곳에서, 우측으로 가세요. ) » crimond ~(almost 8 years ago)
discard
'불필요한 것을 버리다, 폐기하다' 의미이지요. 어원적으로 접두사 dis-( away 분리하여 )와 card( 카드 )가 합쳐져서 '카드를 버리다' 라는 뜻이 된 거구요^^. 'discard a card' 는 '카드의 패를 버리다'이고, 'discard clothes' 는 '옷을 벗어 버리다' 이지요. You must discard those old ideas. ( 너는 그런 진부한 생각을 버려야만 한다. ) » crimond ~(over 6 years ago)
click
우리에게 친숙한 <클릭>이라는 단어는 '딸깍거리다, 컴퓨터 마우스( mouse ) 버튼을 누르다'를 의미하지요. 그런데 다른 뜻으로 '즉각 좋아하게되다, 의기투합하다' 도 있는데 혹시 서로 좋아요 버튼을 클릭해서 일까요? We just clicked. ( 우린 그냥 통했어요. ) 이미지에 보이는 책 <클릭>에서는 “손가락이 아닌 마음의 클릭으로 진정한 한 사람과 통하라!” 라고 알려주고 서로 마음이 통하는 '클릭의 순간( moment of click )'을 경험해보라고 권하고 있지요. » crimond ~(almost 6 years ago)
queue
'땋아 늘인 머리, 대기 행렬, 줄서다' 라는 의미이지요. Please queue here! ( 여기에 줄 서세요! ) 인데 그냥 'Q Here!' 라고도 하는데 미국보다는 주로 영국 영어적인 표현이라고 하네요. '새치기하다'는 'jump the queue' 그리고 '새치기'는 'queue jumping' 이지요. 참고로 컴퓨터 프로그래밍에는 'queue ( 큐, 대기 행렬 )' 라는 자료구조가 있는데 대기자 줄처럼 처음 들어온 데이타가 처음 나간다는 의미의 FIFO( First In First Out ) 구조라고도 하구요. » crimond ~(almost 8 years ago)
wonderful
'아주 멋진, 신나는, 경이로운' 뜻을 가진 단어 <원더풀>은 어려서부터 여기저기서 많이 들어왔지요. wonder(경이)의 형용사형인데 wonderful 하면 생각나는 노래가 있지요. 진한 막걸리 한잔 마신듯한 투박하고 껄쭉한 목소리의 흑인 재즈가수인 루이 암스트롱(1901~1971)이 부른 "What a wonderful world( 이 얼마나 멋진 세상인가 )"이지요^^. 가사가 아주 시적(詩的)이네요 ㅎㅎ. I see trees of green, red roses, too. ( 푸른 나무들이 보이네요, 빨간 장미들도요. ) I see them bloom, for me and you. ( 그들이 꽃피우는 것이 보이죠, 나와 당신을 위해서 ) And I think to myself. ( 그리고 나는 홀로 생각하죠. ) What a wonderful world ( 이 얼마나 멋진 세상인가 ) .............. » crimond ~(over 3 years ago)
divorce
'이혼(離婚),분리( separation ),이혼하다' 의미인데 어원적으로는 둘( two )을 의미하는 접두사 di-와 vert( 바꾸다 turn )에서 변화된 vorce가 결합되어서 '( 하나였다가 ) 둘로 바뀐'다는 뜻이 된 것이지요. 반의어는 marriage( 결혼 )이지요. Divorce is becoming more common nowadays. ( 이혼이 요즘에 더 흔해지고 있다. ) » crimond ~(over 7 years ago)
1865
와인을 약간이라도 마셔본 사람은 임팩트있는(?) <1865>와인 라벨을 접했을거예요. 와인 제목이 문자가 아닌 숫자인 경우는 아마도 유일하지 않을까 싶네요^^. 칠레 와인회사 San Pedro 의 창립연도인 1865를 기념한다는데 전세계 80개국에 수출하는 중저가의 인기 와인이지요. 그런데 우리나라가 최대 소비국이 된데는 재미있는 스토리텔링 마케팅 때문이라네요. 국내 수입을 담당한 회사 담당자가 골프장 클럽하우스에서 18홀에 아마츄어에게 꿈의 타수인 65타를 치라는 행운의 메세지와 함께 전했다는 일화가 있었구요. 참고로 골프 역사상 정규투어에서 최저타는 남자 프로(PGA)의 경우 짐퓨릭의 58타이고, 여자 프로(LPGA)에서는 소렌스탐의 59타이지요. 역시 스토리텔링이 중요하네요 ㅎㅎ. » crimond ~(11 months ago)

Stories tagged with 'dvorak'

Go to Storyboard
Tag search 'dvorak' (1 story found.)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qwerty

영어 컴퓨터 자판( keyboard )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는 자판 배열이 일명 <쿼티( qwerty )>이지요. 이런 명칭이 붙은 이유는 이미지처럼 자판의 왼쪽 상단의 6글자를 딴 것이구요. 1868년 미국 신문편집인 크리스토퍼 숄스에 의해서 개발되고 특허로 등록되었지요. 타자기를 사용하는 당시에는 너무 빨리 치면 기계가 엉키기 때문에 속도를 줄일 목적으로 개발되었다고 하네요 ㅠ. 그래서 이후에 많이 쓰이는 문자가 가장 강한 손가락이 조작할 수 있도록 중앙에 배치를 한 <드보락( Dvorak )>자판이 등장했지요. 하지만 사람들은 불편함에도 불구하고 쿼티 자판을 지금까지 써오고 있는데 이렇게 다양한 혁신들이 등장함에도 소비자들이 익숙하지 않은 것을 배척하는 소비패턴을 “쿼티의 덫”이라고 한다네요. 결국 키보드 표준경쟁( standard competition )에서 쿼티 자판이 승리한 것이지요. 한글 키보드에서 세벌식이 현재의 두벌식에 밀린 것도 같은 경우일까요?

ClockLast updated: about 1 year ago (Net218.159.228.100)
Eye Padlock_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