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a
- STUDY EVERTHING! - Feed-128x128 RSS Feed *mobile site*
한국어 | English | 日本語
Beta Testing... since October 9, 2011 (about 7 years ago)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단어가 궁금하여 관련 이야기를 찾아다니는 단어 사냥꾼임다^^.
burglar
'빈집털이범, 절도범' 의미이지요. 어원적으로 독일어에서 나온 어근 burg 는 '도시( town )'의 의미가 있어서 '도시의 약탈자'에서 유래된 단어지구요^^. A burglar is a thief who enters a house or other building by force. ( 'burglar'는 물리력으로 집이나 다른 건물에 잠입하는 도둑이다. ) » crimond ~(about 7 years ago)
freelancer
<프리랜서>는 free(자유로운)과 lancer( 창기병,槍騎兵 )이 합쳐진 외래어(loanword)이지요. 창기병은 중세 유럽에서 창(lance)을 들고 전투에 나서는 유럽 무사를 가르키지요. 당시에 무사들은 대부분 영주에 소속이 되었지만 일부 무사들은 떠돌아 다니면서 싸워주는데 이들을 freelancer 라고 부르게 되었어요. 요즘에도 특정 회사에 소속되어있지 않으면서 자유롭게 일을 하는 사람들을 말하지요. 형용사형은 freelance( 프리랜스로 일하는 )이구요. 비슷한 단어로는 mercenary(용병,傭兵)도 있지요. She quit her job to become a freelancer. ( 그녀는 직업을 그만두고 프리랜서가 되었다. ) » crimond ~(about 7 years ago)
sober
'술 취하지 않은, 맑은 정신의, 냉정한' 등의 의미의 형용사이고 명사형은 sobriety( 맨정신, 냉철함 )이지요. 어원적으로 라틴어 sobrius 에서 나왔는데 접두사 se-( 부정 )와 ebrius( drunk 술취한 )이 합쳐진 것이지요. 이미지는 아마도 정신을 맑게 하는 즉 수양하는 방법에 관한 책의 제목인 듯 하네요. 'as sober as a judge'는 '말짱한,딱딱한' 의미의 숙어인데 판사는 정신이 말짱해야겠지요? ㅎㅎ. He has drunk a lot, but he is as sober as a judge. ( 그는 술을 많이 마셨다, 그러나 그는 말짱하다. ) 동의어로는 temperate,moderate 등이 있지요. » crimond ~(almost 7 years ago)
diaspora
<디아스포라>는 팔레스타인을 떠나 세계 각지에 흩어져 살면서 유대교의 규범과 생활관습을 유지하는 유대인(Jewish)를 의미하지요. 나중에는 본토를 떠나서 타지에서 살아가는 민족, 즉 흩어진 사람들을 의미하게 되었구요^^. 다윗왕으로 부터 시작된 고대 이스라엘 왕조가 기원전 6세기경 바빌로니아에 멸망당하고 포로로 끌려가면서 타향살이가 시작되었어요. 어원적으로는 고대 그리스어로 dispersion( 확산 )을 의미하며 접두사 dia-( beyond ~너머 )와 sperirein( scatter 흩어지다 )가 합쳐진 단어로 이미지처럼 홀씨가 바람에 사방으로 흩어져서 씨뿌리는 것과 같은 결과이겠지요? 어쩌면 우리 모두는 마음의 고향을 떠난 실향민(失鄕民, displaced person )과 같은 디아스포라일 수도 있겠지요 ㅎㅎ. » crimond ~(over 1 year ago)
street vs avenue
두 단어 모두 도로( road )를 표시하는 용어이지요. street 는 '거리, 도로, 가(街)'이지요. 주로 남북으로 난 길을 말하지요. 반면에 avenue 는 '거리,가'도 있고 대저택 입구에 양쪽에 나무가 있는 진입로를 의미하지요. 그리고 동서로 가로지르는 길로 우리나라 압구정동의 가로수길이 여기에서 나왔다고 생각되네요^^. 미국의 워싱턴 D.C.에서는 잘 지켜지지만 다른 지역에서는 잘 안지켜지기도 하고, 또 모든 도로가 동서남북에 맞추어진 것은 아니지요 ㅎㅎ. 그리고 street 와 avenue 사이의 공간을 block( 블럭, 구역 )이라고 하구요. » crimond ~(over 6 years ago)
Garrison finish
스포츠의 묘미 중에 '역전승(逆轉勝)' 만한 것은 없을겁니다. 지고 있던 경기를 마지막에 뒤집어 승리할 때 선수와 관객 모두가 짜릿한 희열을 느끼게 되지요. 아마도 지고있는 약자에 대한 동병상련(?)도 있겠지요^^. <개리슨 피니시( Garrison finish )>가 역전승이 되기까지는 재미있는 유래가 있지요. 19세기 미국의 경마경기( horse racing )에서 전설적인 기수 Edward H.Garrison( 1868~1930 )는 선두 말 뒤를 따라가다가 막판 스퍼트로 대역전극을 펼쳐서 관객들을 열광케했지요. 이후로 극적인 역전승을 이렇게 부르게 된 것이구요. 또 다른 표현으로 "come-from-behind victory"도 있지요. 역전하는 생각나는 표현 중에 요즘은 잘 안쓰지만 "역전의 용사"가 있고, 1970년대 인기였던 고교야구에서 9회말에 대역전극을 펼친 "역전의 명수" 군산상고도 유명했었구요. 누군가는 인생의 묘미는 역전에 있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이제 개천에서 용나는 시절이 끝났다고 하는건 그만큼 인생역전의 기회가 적어졌다는 아쉬움이겠지요 ㅠ. » crimond ~(9 months ago)
spelling bee
'철자법 대회, 스펠링 경연대회'를 의미하는데 영어단어( word )의 스펠링( spelling )을 누가 정확하게 아는지를 각 나라별로 대표를 뽑아서 경합( contest )을 벌이게 되지요. bee는 대개 '꿀벌'로 알고 있는데 '일과 놀이를 함께하는 모임' 이라는 뜻도 있구요. 그래서 'sewing bee( 바느질 모임)'도 있지요^^. How does it spell? ( 그거 철자가 어떻게 되지? ) 여기서 what 대신에 how 를 사용했다는 점에 주목해주세요. » crimond ~(about 7 years ago)
starfish
바다 밑에 별모양의( star-shaped ) '불가사리'로 seastar 라고도 하지요. 예쁘게 보이지만 사실은 바다속 청소부( scavenger )이자 포식자이기도 하지요. '불가사리(不可殺伊)' 라는 이름은 쉽게 죽일 수 없다는 데서 나왔는데 다리를 잘라도 잘려진 다리에서 새로 성체가 생기기거든요^^. Starfish are never found in fresh water. ( 불가사리는 민물에서 절대로 볼 수 없다. ) » crimond ~(about 7 years ago)
occasion
'때, 기회(opportunity), 행사, ~의 원인이 되다' 등의 의미이고 형용사형은 occasional(가끔의)이지요. 어원적으로 접두사 ob-( down 아래로 )가 변형된 oc- 와 어근 cas( fall 떨어지다 )에 명사형 접미사 -ion 이 합쳐져서 하늘에서(?) 갑자기 아래로 나에게 떨어지는 것이 기회이고 때인 것이 아닐까요^^. 'on occasion' 은 숙어로 '가끔(occasionally)'의미이지요. Please use it for a special occasion. ( 제발 특별한 경우에만 그것을 이용하세요. ) » crimond ~(almost 6 years ago)
signature
'서명(署名)' 을 의미하는 단어이지요. 영어로는 "one's own name written in one's own hand" 으로 '자신의 손으로 쓴 자신의 이름' 이라는 뜻이지요. 어원적으로 sign( 서명하다 )에서 유래되었구요. 특히 유명인이 하는 서명을 autograph 라고 하지요. Someone had forged his signature on the cheque. ( 누군가 수표에 그의 서명을 위조했다. ) » crimond ~(almost 7 years ago)

Stories tagged with 'noise'

Go to Storyboard
Tag search 'noise' (1 story found.)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cicada

뜨거운 여름을 대표하는 소리는 단연 매미 울음소리이지요. 소음( noise )의 세기가 90dB을 넘어서 자동차 주행소음이 67dB 인 것에 비하면 그야말로 엄청난 공해라고 할 만하지요. 매미의 울음은 수컷이 짝짓기를 위해서 암컷을 부르는 소리이구요. 어원적으로 라틴어 cicada( tree cricket 나무 귀뚜라미 )에서 유래되었다네요. 매미의 일생은 정말 기구(?)해서 암컷이 땅속에서 알을 낳으면 깨어나서 굼벵이로 최장 17년을 지내고 성충이 되어서는 고작 2주간을 살 뿐이라네요 ㅠ. 매미의 생존주기가 5,7,13,15년 처럼 소수( prime number, 素數 )로 천적들의 생존주기와 엇갈리게 해서 잡아먹힐 위험을 최소화한다니 자연의 위대함을 새삼 느끼게되네요. 매미의 이런 불쌍한 사연을 들으니 매미 소음에 짜증이 덜 나네요 ㅎㅎ.

ClockLast updated: 4 months ago (Net218.159.228.100)
Eye Padlock_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