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a
- STUDY EVERTHING! - Feed-128x128 RSS Feed *mobile site*
한국어 | English | 日本語
Beta Testing... since October 9, 2011 (over 7 years ago)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단어가 궁금하여 관련 이야기를 찾아다니는 단어 사냥꾼임다^^.
pretender
겉으로만 착한 체하는 '위선자(僞善者)'를 의미하고 동사형은 pretend( ~인체 하다 )이지요. 어원적으로 접두사 pre-( before 앞에 )와 어근 tend( stretch 펼치다 )가 합쳐져서 뭐가 있는 듯 앞에 펼쳐보이는 것이 위선인 셈이지요^^. 이미지는 인기 미드 '프리텐더( The Pretender )' 로 주인공이 다양한 인물로 계속 변장을 해나가는 내용이구요. 무엇보다 전설의 록그룹 퀸( Queen )의 리드싱어 '프레드 머큐리'가 부른 'The Great Pretender' 가 생각나네요. 한번 감상해보시지요 ㅎㅎ. http://www.youtube.com/watch?v=-2k5TLvEK-0 » crimond ~(over 6 years ago)
slack
'느슨한,해이한(loose),여유,느슨함' 등의 뜻을 가진 단어이지요. 현대인 중에서도 특히 우리나라 사람들처럼 빨리 빨리에 익숙해져서 몸과 마음의 여유를 잃어버린 상황에서는 한번 쯤 돌아보아야할 단어이구요^^. 오히려 느슨한 생황을 하면 뭔가 불안해지기까지 하는 우리들은 항상 바뻐야 생산적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ㅠ. 이미지에서 보는 <슬랙(slack)>이라는 제목의 책에서는 일시적으로 비효율적으로 보이는 여유와 느슨함이 '변화와 재창조를 이끄는 힘'이라고 강조하는데 저는 동의합니다 ㅎㅎ. » crimond ~(over 4 years ago)
그날이 오고야 말았다.
오늘 아침에 TV뉴스를 접하고 잠시 가슴이 멍해지는 것을 느낀다. "I have always said if there ever came a day when I could no longer meet my duties and expectations as Apple's CEO, I would be the first to let you know," » hschoidr ~(over 7 years ago)
bench clearing
<벤치클리어링>은 야구나 아이스하키 경기 중에 선수들 간의 싸움을 제지하거나 돕기(?)위해서 벤치나 덕아웃에 앉아있던 모든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나가서( 벤치를 clear 해주는 ) 함께 싸우는 행위를 말하지요^^. 쉽게 말해서 양팀간에 패싸움( gang fight, group fight )이 되는 거지요 ㅎㅎ. 팀이 사기( fighting spirit )를 위해서 인데 안나가면 벌금을 내기 때문에 일단 다 나가는 것이 불문율( unwritten law )이라네요. » crimond ~(over 5 years ago)
excursion
'단체로 짧게하는 여행, 소풍( picnic ), 다른 분야로의 외도' 등을 의미하지요. 어원적으로 접두사 ex-( out 밖으로 )와 어근 cur( run 달리다 )가 합쳐져서 밖으로 달려나가는 것이 소풍이라는 거지요^^. They're going on an excursion this Friday. ( 그들은 이번 금요일에 소풍갈거야. ) » crimond ~(over 6 years ago)
painkiller
pain( 통증 )을 kill( 죽이다, 줄이다 ) 하기 위한 약제( drug )이지요. painkiller 는 구어체로 말 그대로 '진통제(鎭痛劑)'이구요 같은 이름의 게임도 있더군요^^. analgesic 은 '진통의, 무통의, 진통제' 로 정식적인 단어이지요. He underwent surgery and was on painkillers for two months. ( 그는 수술을 받았고 2개월 동안 진통제를 복용 중이다. ) » crimond ~(over 7 years ago)
umpire vs referee
두 단어 모두 '심판(審判)'의 의미가 있는데 운동의 종류에 따라서 사용되지요. umpire는 야구, 테니스, 배드맨턴, 수영등의 주심을 뜻하구요. 어원적으로 부정의 접두어 non-과 동등한 사람(peer)가 합쳐져서 변형된 단어로 '동등하지 않은 사람, 제3자' 의미로 심판이 되었다고 하네요. 반면에 referee는 축구, 농구, 미식축구, 하키, 권투 레슬링 등의 주심이지요. refer( 위탁하다, 물어보다 ) 받은 사람이므로 심판이 되는 거구요^^. 참고로 judge는 법정에서는 재판관이고 각종 경기의 선심, 부심이지요. 참고로 심판에 대한 총칭은 official 이라고 하네요. 음.. 제법 복잡하지요? » crimond ~(over 7 years ago)
cherry blossom
해마다 4월이 되면 전국 각지에서 벚꽃 축제( cherry blossom festival )가 열리지요. 올해는 섬진강 화개장터, 쌍계사 벚꽃 축제에 갔었는데 너무 화려하고 눈부실 정도로 장관이더군요^^. 대개 복수형으로 사용되지요. 벚꽃하면 일본( Japan )이 생각나는데 일본의 국화( national flower )가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일본인들이 제일 좋아하는 꽂은 벚꽂( 사쿠라 さくら )이지요. 사실 우리에게 '사쿠라'라는 말은 좋지 않은 의미이지요 ㅎㅎ. Our family went cherry blossom viewing last night. ( 우리 가족은 어제밤에 벚꽂 구경을 갔다. ) » crimond ~(almost 6 years ago)
Michelin Guide
레스토랑 평가에서 세계 최고의 권위를 가진 <미슐랭 가이드>의 서울편이 전세계 28번째로 2016년 11월에 발행되었지요. 미쉐린의 불어발음이 미슐랭이구요^^. 프랑스 미쉐린 타이어 회사의 창업주인 미슐랭 형제가 1900년 무료로 나눠주던 자동차 여행책자에서 시작된 미슐랭 가이드는 1926년에 음식이 맛있는 호텔에 별을 붙이는 레드 가이드로 발전했구요. 별1~3개로 등급을 표시하고 합리적 가격에 훌륭한 음식의 식당은 빕 그루망( Bib Gourmand )이라고 하지요. 프랑스에서 전년보다 낮은 점수를 받은 주방장이 자살을 한 경우도 있었다네요 ㅠ. 하지만 미슐랭의 평가방식을 비밀에 붙여 공정성의 문제와 외국인에 의해 현지 식당을 평가하는 방식에는 논란도 있지요. 그리고 우리나라 맛집 선정에는 국내 평가방식인 <블루리본 서베이>도 있는데 어느게 더 입맛에 맞을까 궁금하네요^^. » crimond ~(over 1 year ago)
presbyopia
'노안(老眼)'을 의미하는데 40대 중반이 되면 누구나 예외없이 근거리를 보는데 불편함을 느끼게 되는데 이는 조절력의 감소와 렌즈( lens )의 변화 때문이지요. 다만 평소에 먼데가 잘 안보이고 가까운데는 잘보이는 근시( myopia )의 경우에는 노안 증세와 서로 상쇄되어서 잘 못느낄 뿐이지요^^. 어원적으로 어근 presby( old, old man 노인 )과 접미사 -opsia( view 보다 )가 합쳐져서 노안의 의미가 된 것이구요. With age, everyone develops a condition known as presbyopia. ( 나이가 들면서, 누구나 노안으로 알려진 상태가 발생된다. ) 일생을 통해서 한번은 반드시 안경을 쓰게되는 것은 노안이 있기 때문이죠 ㅠ. 참고로 돋보기는 'reading glasses( 책읽는 안경 )' 이지요. » crimond ~(over 6 years ago)

Stories tagged with 'baker'

Go to Storyboard
Tag search 'baker' (1 story found.)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baguette

<파리바게트> 빵집 이름에서 보듯이 바게트는 프랑스를 대표하는 빵이지요^^. 바게트는 가늘고 길쭉한 몽둥이 모양의 빵으로 밀가루, 물, 이스트, 소금 만을 원료로 하는 프랑스인들의 주식으로 사랑받고 있지요. 겉은 딱딱하고 바삭바삭하며 속은 부드럽고 쫄깃하여 식감도 좋고 질리지 않는 담백한 맛으로 버터나 치즈, 잼, 소시지등 다양한 재료들과 같이 먹을 수 있지요. 1920년부터는 법으로 바게트의 재료와 크기, 무게와 가격을 정해서 누구나 신분의 차이없이 먹을 수 있는 그야말로 국민빵인 셈이지요. 어원적으로는 프랑스어로 막대기나 몽둥이( wand, baton )이라는 뜻이구요. 바게트의 역사에는 여러가지 설들이 있는데 대표적인 것으로 나폴레옹이 전쟁할 때 군인들이 주머니에 넣고 다니면서 먹기 편하도록 길쭉하게 만들었다는 내용도 있지요. 바게트에 정해진 재료 이외에는 첨가하지 못하도록 한데는 빵을 만드는 제빵사( baker )와 과자나 디저트를 만드는 파티시에( patissier ) 사이에 경계를 확실히 하기 위해서라는 말도 있어요^^.

ClockLast updated: 7 months ago (Net218.159.228.100)
Eye Padlock_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