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a
- STUDY EVERTHING! - Feed-128x128 RSS Feed *mobile site*
한국어 | English | 日本語
Beta Testing... since October 9, 2011 (almost 8 years ago)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단어가 궁금하여 관련 이야기를 찾아다니는 단어 사냥꾼임다^^.
Make yourself at home.
'편안히 있어!' 라는 표현인데 Make yourself comfortable. 과 같은 의미이지요. at home 은 숙어로 '집에, 편안히, 정통하여' 등의 다양한 의미가 있지요. 그런데 이미지에 보니 아래에 Clean my kitchen! ( 내 부엌을 청소해라! ) 라는 말이 있는데 거의 joke 라고 봐야겠네요^^. » crimond ~(almost 8 years ago)
dictionary
'사전(辭典)'으로 단어들을 모아서 일정한 순서로 배열하여 발음, 의미, 용법등을 기록한 책으로 예나 지금이나 어학 공부에 필수적이지요^^. 어원적으로 라틴어 dictionarium 에서 나왔는데 어근 dictio( word 단어 )와 명사형 접미사가 합쳐진 단어이지요. 특히 비슷한 뜻의 단어들을 모아놓은 사전을 thesaurus( 유의어 사전 )이라고 하구요. He looked up a word in dictionary. ( 그는 사전에서 한 단어를 찾았다. ) » crimond ~(about 7 years ago)
pomodoro
<뽀모도로>는 이탈리아어로 '토마도( tomato )'를 의미하는 단어로 어원적으로 pomos( apple 사과 )와 doro( gold 황금 )이 합쳐져서 원래는 '황금사과'라는 뜻이지요. 남미에서 유럽으로 들여온 토마토는 처음엔 독이 들어있는 열매와 비슷하다고 해서 안먹다가 정력에 좋다는 소문에 먹기 시작했다네요^^. 광화문 뒷길에 오래된 이탈리안 파스타( pasta ) 맛집 <뽐모도로>도 있구요. 이미지는 토마토 모양을 한 '뽀모도로 타이머( pomodoro timer )'인데 주로 요리용 타이머로 25분이 세팅되지요. 사람들이 가장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인 25분 동안 집중해서 공부나 중요한 업무를 처리하고 5분간 휴식을 취하는데 사용하는 유용한 도구로 스마트폰 앱으로도 나와있더군요. 근데 <뽀모도로>라는 발음이 어째 폼나지 않아요? ㅎㅎ » crimond ~(almost 2 years ago)
Good job!
'수고했어, 잘했어!'라는 표현인데 미드나 영화에서 자주 등장하지요. '잘했다! 치타~'라고 보아도 될 겁니다 ㅎㅎ. 'You did good job.' 라고 보아야겠지요. 같은 의미로 Good work! 도 있구요. 그리고 일을 하기 전에는 Good luck! ( 잘하길 바래! ) 이 맞겠지요. » crimond ~(almost 8 years ago)
redundancy
'정리 해고, 불필요한 중복'을 의미하고 형용사형은 redundant( 정리해고 당한, 불필요한 )이지요. 어원적으로 접두사 re-( again 다시 )에서 나온 red- 와 어근 und( overflow 넘치다 )가 합쳐져서 계속 넘쳐나니까 불필요하게 되는 거지요^^. She is on the redundancy list this time. ( 그녀는 이번에 감원 대상에 올라있다. ) 비슷한 뜻으로 lay-off 가 있는데 '작업량 부족으로 인한 일시 해고'를 말하고 상황이 호전되면 다시 복직도 가능하다네요. » crimond ~(almost 7 years ago)
dove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도브>는 비누,샴푸등의 용품을 판매하는 회사 이름이지요. 영어로는 '비둘기'를 의미하는데 평화( peace )를 상징하는 하얀색의 새( bird )로 도브의 하얀색 비누와 같은 이미지를 전달해주지요^^. 이미지에 보면 비누( soap )을 'cream bar'로 표기한 것도 특이하지요. The dove is an emblem of peace. ( 비둘기는 평화의 상징이다. ) 참고로 회색빛 비둘기는 pigeon 이라고 하지요. » crimond ~(almost 8 years ago)
debugging
<디버깅>은 컴퓨터 프로그램에 있는 오류(error)를 찾아내어 수정하는 과정을 의미하지요. 동사형은 debug(오류를 제거하다)로 어원적으로 접두사 de-( apart 떨어져서 )와 bug(벌레)가 합쳐져서 원래는 벌레를 제거한다는 뜻인데 프로그램을 오작동시키는 오류를 벌레라고 본 것이지요^^. 만만치 않은 디버깅을 도와주기 위한 프로그램도 나와있는데 <디버거(debugger)>라고 하구요. 그리고 bug에는 '괴롭히다'라는 뜻도 있지요. It really bugs me. (짜증나~) 외워둘만한 표현이지요 ㅎㅎ. » crimond ~(almost 5 years ago)
hair of the dog
전날 과음으로 인한 숙취(hangover)을 해소하기 위해서 마시는 술을 해장술이라고 하지요^^. 요즘은 이런 경우가 별로 없겠지만 예전에는 우리네 술문화가 거의 끝장을 보는 스타일이라서 밤새 마시다가 새벽녁에 헤어지기 전에 해장국(hangover soup)을 먹으면서 해장술을 마시곤 했지요 ㅠ. 해장술을 의미하는 'hair of the dog'은 원래 'hair of the dog that bit you(너를 물은 개의 털)'을 줄인 표현으로 미친 개한테 물리면 그 개의 털을 상처부위에 붙이면 효과가 있다는 미신에서 나온 것이고 술먹고 취하면 술을 먹는다는 것과 일맥상통하는 것이지요 ㅎㅎ. 이미지에서 보듯이 아예 'hair of the dog'이라는 황당한 이름의 맥주도 있군요 ㅋ. » crimond ~(over 3 years ago)
impossible
'impossible( 불가능한 )' 에 점 하나를 찍으면 I'm possible. ( 나는 가능하다. ) 로 바뀔 수 있다는 멋진 이야기가 있지요^^. 즉 '불가능' 안에 '가능'의 씨앗( seed )가 들어있다는 긍적적인 메세지( positive message )이지요. 우리 모두 어려움 속에서도 힘을 내야겠지요 ㅎㅎ. It's absolutely impossible to climb the cliff. ( 그 절벽을 오르는 것은 절대적으로 불가능하다. ) 어원적으로 어근 poss 에는 '할 수 있는( able )' 뜻이 있지요. » crimond ~(almost 8 years ago)
engaged
여러가지 뜻을 가진 형용사로 주로 '약혼한' 뜻으로 많이 사용되며 명사형 engagement( 약혼 )를 생각나게 하지요. He was engaged to Mary.( 그는 메리와 약혼했다. ) 또한 '바쁜, 열심인, ~하고 있는' 의미도 있지요. She is deeply engaged in writing.( 그녀는 글쓰는 일에 몰두한다. ) 이미지처럼 화장실에 '다른 사람이 있는' 상태도 의미하지요^^. 반면에 사람이 없는 빈 화장실에는 'vacant(비어있는)' 라고 표시되구요. 또한 '통화 중인' 상태에도 사용하지요. The line is engaged.( 통화 중이다. The line is busy. ) 어쩌면 약혼을 한다는 것은 결혼할 사람이 있는 상태라고 본다면 화장실이나 전화선이 사용 중인 것이나 마찬가지가 아닐까 싶네요 ㅎㅎ. » crimond ~(about 1 year ago)

Stories tagged with 'bibliomania'

Go to Storyboard
Tag search 'bibliomania' (1 story found.)
5838f562fb61e6f79630e032456a5a4f
bibliomania vs bibliophile

책을 읽기보다는 수집하려는 비정상적인 강한 욕구를 가진 서적광(書籍狂) 또는 장서벽(藏書癖)을 bibliomania 라고 하지요. 이런 사람들의 서재에 가보면 같은 책이 여러 권있거나 특히 전집류가 많지요 ㅎㅎ. 어원적으로 biblio-( book 책 )와 mania( 비정상적인 애정 )이 합쳐진 단어이구요. 반면에 독서가 좋아서 책을 사모으는 애서가(愛書家)는 bibliphile( bibliophilia 애서가 )이구요. 어원적으로 biblio-( book 책 )와 phile( love 사랑 )이 합쳐진 단어이지요. 이미지는 얼마전에 타계한 패션 그룹 샤넬의 부흥시킨 수석 디자이너 칼 라커펠트( Carl Lagerfeld, 1933~2019 )로 서재에 약 30만권의 책이 있고 그 중에 20만권을 읽었다고 하니 진정한 의미의 bibliophile 이네요^^. 또한 조선시대에 문무를 겸비한 남이 장군은 유명한 '남아수독오거서(男兒須讀五車書)' 즉 남자라면 모름지기 수레 5대 분량의 책을 읽어야 한다라는 말을 남겼는데 약 몇 권쯤 될까요? 저는 읽은 책을 인테리어에 활용하기 위해서 열심히 멋있는(?) 좋은 책들을 사모으고 있어요 ㅎㅎ.

ClockLast updated: 6 months ago (Net61.255.47.9)
Eye Padlock_closed